좋은생각

장바구니0

좋은생각 Positive Thinking

세상의 모든 책은
독자에게 보내는 제안서입니다.
‘이렇게 살아 봅시다.’ ‘이러면 어떨까요?’
《 좋은생각 》과 함께하면
‘어느새 조금씩’ 알게 됩니다.

처음 좋은생각

1990년 가을, ‘좋은생각’이라는
제호가 불현듯 떠올랐습니다.
그 순간 정용철 발행인의 가슴 밑바닥에서
둥둥 북소리가 울렸습니다.
“생각이 말을 바꾸고 말이 행동을 바꾼다.
행동이 습관이 되고 습관이 인생이 되면
우리는 분명 좋아질 것이다.”
이 믿음으로 1991년 1월,
《 좋은생각 》 700부를 만들어
가까운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면서 말했습니다.

“잠시 화장실에서라도 읽으세요!”

창간호

‘처음 좋은생각’ 700부를 나누어 주고 나서
계절이 다섯 번 바뀐 1992년 8월 1일
드디어 창간호가 태어났습니다.
좋은 생각 하면 바로 사랑, 믿음, 희망, 용기, 도전 등
긍정적인 단어가 떠올라
우리는 《 좋은생각 》의 영어 표기를
‘GOOD THINKING’이 아닌
‘POSITIVE THINKING’으로 정했습니다.

편집의 원칙

  • 하나. 밝고 따뜻하고 긍정적인 글을 싣는다.
  • 둘. 글을 정직하고 정확하게 쓴다.
  • 셋. 사회의 밝은 면을 보고 적극적인 삶을 살도록 한다.
  • 넷. 사회 곳곳에서 성실히 일하는 분들이
    긍지를 갖도록 한다.
  • 다섯. ‘좋은님’ 한 분 한 분을 존중하고 사랑한다.

표지

표지를 고를 때 지금 세상에 있는,
존재의 아름다움을 찾아 전합니다.
아무리 작고 흔한 것이라도
그것에는 고유의 가치와 아름다움이 있다고 보기에
우리는 그것을 찾아내 ‘좋은님(독자)’에게 전합니다.

날마다 한 장씩

《 좋은생각 》의 이야기들은 먼 곳의 이야기,
하늘에 떠다니는 추상적인 이야기가 아닙니다.
저마다의 현실을 땅처럼 딛고 살아가는
일상의 생생한 이야기입니다.
이웃의 아픔과 용기가 내 손에 그대로 만져지는
‘지금 여기’ 우리의 책입니다.

오늘의 만남

왼쪽 페이지에서는
여러 필자의 생각, 역사, 예술,
과학, 문학 등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한 지혜와 사랑, 희망의 명언이
하루를 밝혀 줍니다.

오늘의 생각

오른쪽 페이지에서는
좋은님의 글과 예화를
볼 수 있습니다.
생활을 한층 건강하고 유쾌하게
만드는 상식도 곁들였습니다.

동행의 기쁨

자신이 속한 분야의 지평을 열며
선한 영향력을 퍼뜨리는 이들을 만납니다.
그 만남이 우리 모두의 기쁨이 됩니다.

그러나 수기

사람이 귀하고 아름다운 것은
‘그러나’하고 일어서기 때문입니다.
‘그러나’하고 어두움속에서 밝은 곳으로
얼굴을 돌리기 때문입니다.
‘그러나’하고 미움을 사랑으로 변화시키기 때문입니다.

《 좋은생각 》은 1994년부터
어려움, 고통, 아픔, 이별, 실패, 절망, 부끄러움,
투병, 갈등 등을 겪다가 ‘그러나 이제부터는……’하고
용감하게, 슬기롭게,
아름답게 일어난 이야기를
보내 준 좋은님에게 성금을 전해 드립니다.
이 일은 우리 모두의 가슴을 채우는 일입니다.

우리 안에는 저마다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글을 쓴다는 것은
그 목소리를 드러내고 나누므로
우리의 날들을 풍성하게 가꾸는 것입니다.
글쓰기의 시작은 용기이고
글쓰기의 끝은 정성입니다.
《 좋은생각 》은 좋은님 한 분 한 분이 글쓰기를 통해
자신을 더욱 아릅답게, 더욱 건강하게 하기를
소망합니다.

공모전

생활문예대상

삶은 이야기입니다.
일상생활에서 경험한 생생하고 진솔한 이야기가
우리 마음을 밝고 따뜻하게 합니다.
‘생활문예대상’은
2006년부터 매년 봄을 여는
즐거운 글쓰기 축제입니다.

청년이야기대상

이 새대 청년들의 고민과 생각,
삶의 이야기를 나눕니다.
만 18세부터 20~30대를 대상으로
매년 가을 열립니다.
‘청년이야기대상’을 통해
젊은이들의 삶과 꿈을 응원합니다.

좋은생각 기프트북

우리는 사람들이 우리의 콘텐츠를 경험함으로써
‘지금 여기’ 삶에 활력을 찾기 바랍니다.
《 좋은생각 》의 뜻을 이어 받아
긍정적인 생각과 정서를 키울 수 있고,
사람과 사람 사이 관계를 부드럽게 하는
기프트북(선물하기 좋은 책)을 만들어
전하고 있습니다.

어느새 조금씩

어린 시절 어느 해, 우리 집 어선이 여름 내내 기계 고장을 일으켰습니다.
이 때문에 부모님, 선원, 동네 사람까지 걱정하면서 여름을 보냈습니다.
가을이 시작될 무렵, 또 기계 수리를 마치고 막 집에 들어선 아버지께서 말했습니다.
‘허 참, 그걸 모르다니. 호스 하나 새 걸로 바꾸면 될 걸.’
바닷물을 기계로 끌어 올리는 호스에 작은 틈이 생겼고,
그곳으로 물이 새는 바람에 기계가 열을 받아
그 고생을 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삶의 현장에도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나지요!
작은 것 하나 바꾸었는데 왠지 일이 술술 풀리는 경우 말입니다.

《 좋은생각 》은 좋은 책입니다.
여기에는 우리의 진실되고 성실한, 삶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펼쳐져 있습니다.
기쁨과 아픔, 갈등과 후회, 사랑과 희망이 가득 담겨 있습니다.

《 좋은생각 》을 만나보세요.
비록 작은 시작이지만
어느새 조금씩 밝아지고 아름다워질 것입니다.

정용철

고객센터

  • 정기구독02 - 337 - 0332
  • 기프트북02 - 330 - 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