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

장바구니0

이달의 좋은생각

[특집] 미워하지 않는 이별

 

사랑에는 양면이 있다. 나의 최근 연애도 그랬다. 

 

오 년 가까이 만났다. 그 시간 동안 누구보다 깊이,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연애했다. 나는 한때 밤 열한 시에 마치는 주말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는 일 년 반 동안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나를 데리러 와 주었다. 차도 없는 때였다. 내가 일 년 정도 일을 쉴 때에는 그가 데이트 비용을 전부 부담했다.

 

그는 “돈이 없어. 아껴야 해.”라는 말을 습관적으로 내뱉었고, 나는 그의 눈치를 보곤 했다.

 

하루는 그의 집에서 중국 음식을 배달시키기로 했다. 그는 곧 짬뽕을 골랐지만, 나는 메뉴를 고르는 데 삼십 분이 걸렸다. 먹고 싶은 해물 짜장은 팔천 원, 일반 짜장은 오천 원. 삼천 원을 아끼느냐, 먹고 싶은 걸 택하느냐 고민하다 일반 짜장을 골랐다.

 

이런 마음을 모르는 그는 뭐 그리 오래 걸리느냐며 나를 다그쳤다. 밥을 먹다 사소한 말다툼을 했고, 큰 싸움으로 번졌다. 나는 집으로 돌아가며 서러움에 펑펑 울었다.

 

행복과 아픔을 오가며 이어진 우리의 연애는 결국 끝이 났다. 내가 먼저 이별을 고하긴 했지만 슬프지 않은 건 아니었다. 함께한 많은 시간, 서로에게 준 사랑, 아쉬움과 후회…… 여러 가지가 뒤섞였다. 눈물을 훔치며 잠든 날이 많았다.

 

어느 날, 그에게서 장문의 문자 메시지 한 통을 받았다. 내 장점과 내게 고마운 일, 배운 점이 빼곡히 쓰였다. “누나는 멋있는 사람이야. 늘 누나를 존경하고, 응원하는 사람이 있다 생각하고 하루하루 즐겁게 살면 좋겠어.”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우리가 함께한 오 년이 헛되지 않았다고 토닥여 주는 것 같았다. 서로를 미워하지 않으면서 이별한 것은 처음이었다. 아름다움까지는 아니더라도 성숙한 이별이었다. 

 

우리는 이제 같은 길을 걸을 수 없지만, 내 자리에서 그가 가는 길을 응원할 것이다.

 

우리는 사랑하고 이별하며 성장한다. 그렇게 더 나은 내가 되어 또 다른 사랑을 맞이할 준비를 하는지도 모르겠다.

 

최지아 님 | 대구시 달성군 


고객센터

  • 정기구독02 - 337 - 0332
  • 기프트북02 - 330 - 0333